로고

2011년 비트코인에 100달러를 투자했다면?

김경은 기자 | 기사입력 2021/10/13 [14:50]

2011년 비트코인에 100달러를 투자했다면?

김경은 기자 | 입력 : 2021/10/13 [14:50]

▲ 이미지 출처 Pixabay



2011년 비트코인에 100달러를 투자했다면 지금 가치는 얼마나 될까?

 

비트코인을 구입했던 초기 시대는 오늘날과 매우 달랐다. 비트코인은 원래 의도대로 트랜잭션에 많이 사용되지 않고 있다.

 

2011년 초, 당시 우려됐던 암호화폐 비트코인(Crypto:BTC)은 처음으로 동전당 1달러에 도달했다. 1달러는 그 당시 소수의 암호화폐 애호가들에 의해 기념된 이정표였다. 전 세계 대부분의 국가들은 심지어 비트코인이 무엇인지 잘 모르고 있었다.

 

10년 후인 2021년 이제 모든 사람들이 비트코인에 대해 들어봤다. 글로벌 암호화폐 시세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12일 자정(현지 시간) 현재 비트코인의 동전당 가격은 5만6300달러 이상으로, 총 시가총액은 약 1조1000억 달러에 달한다. 따라서 2011년 초 비트코인이 1달러일 때 100달러만 투자했다면 현재 563만 달러라는 엄청난 가치를 지닌 100개의 비트코인을 소유할 수 있다.

 

물론, 이는 비트코인의 가치를 단순 비교한 것으로 2011년과 2021년 10년 사이에 비트코인 인식에 대한 사람들의 견해가 엄청나게 달라졌다는 매우 중요한 점을 간과하는 것이다. 

 

미국 경제매체 모틀리풀은 12일 2011년 당시 사람들이 비트코인에 100달러를 투자하지 못한 이유를 다음과 같이 짚어봤다.

 

-2011년에 비트코인을 구매하기 힘들었던 이유

비트코인은 2009년에 만들어졌다. 현재 비트코인을 소유하고 싶다면, 코인베이스나 스퀘어, 로빈후드와 같은 앱에 돈을 입금하고 '구매'를 클릭하기만 하면 된다. 하지만 초기에는 달러를 비트코인 동전으로 교환하는 믿을 만한 제3자의 방법이 없었다.

 

비트코인 마켓(Bitcoin Market)은 암호화폐 거래소의 초기 시도였다. 페이팔을 환전 수단으로 사용했지만 결국 사기 의혹에 휘말리면서 페이팔은 비트코인 마켓 거래 허가를 중단했다.

 

이처럼 2011년에는 비트코인 마켓과 다른 초기 거래소는 신뢰할 수 없어서 사람들은 비트코인에 100달러를 투자하기가 어려웠다. 

 

만약 초기에 비트코인을 소유한 사람이라면, 직접 채굴했거나 아니면 플로리다 잭슨빌에 있는 레스토랑에서 2010년에 한 손님이 비트코인 1만개에 피자 두 판을 샀던 현장에 있었을 수도 있다.

 

-투자를 의도하지 않은 비트코인

초기에 달러를 비트코인으로 바꾸려는 투쟁은 비트코인이 그것의 가치가 증가하기를 바라며 반드시 투자 대상으로 설계된 것은 아니라는 것을 상기시킨다. 비트코인은 상품과 서비스를 사고 파는 데 사용되는 디지털 화폐로 만들어졌다.

 

오늘날 우리는 당시 피자 두 판이 현재 가격으로 5억 달러라는 놀라운 가치를 가지고 있다고 농담할지도 모르지만, 사실 당시 피자를 사는 것은 정확히 어떻게 비트코인이 사용되려고 의도했는지를 보여준다.

 

비록 비트코인이 돈의 역할을 하도록 고안되었지만, 비평가들은 비트코인이 세계의 금융 거래를 다루기 위해 고군분투할 것이라고 지적한다. 글로벌 금융 시스템에 비해 비트코인의 블록 체인에 대한 거래는 상대적으로 적다는 점을 고려해보자. 현재의 인프라로 인해, 비트코인은 정체되기 쉬우며, 그 결과, 거래 수수료는 때때로 엄청나게 높다.

 

비트코인은 올해 11월 탭루트(Taproot)라고 불리는 업그레이드를 받을 예정이다. 이는 확장성 병목 현상을 완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더 중요한 점은 비트코인이 의도한 대로 사용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사람들은 그들이 비트코인을 가지고 있는 만큼 비트코인으로 사고 팔지 않는다.

 

가상화폐 마이닝 회사를 예로 들어보자. 마라톤 디지털 홀딩스와 라이엇 블록체인이 가장 큰 대표적인 가상화폐 마이닝 기업이다. 마라톤 디지털과 라이엇 블록체인은 2021년 현재까지 각각 2098개와 2457개의 비트코인을 채굴했다. 두 회사 모두 비트코인을 채굴했지만 판매하지 않고 있다. 마라톤 디지털은 현재 7035개의 비트코인 동전을 가지고 있고 라이엇 블록체인은 3534개의 동전을 보유하고 있다.

 

많은 투자자들도 마이닝 회사와 정확히 같은 일을 하고 있다. 투자자들은 비트코인을 구입한 뒤 시간이 지남에 따라 가치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면서 되팔지 않고 지갑 안에 보유하고 있다.

 

-비트코인을 안 파는 것이 가격에 미치는 영향

암호화폐는 항상 수요와 공급으로 돌아와야 한다. 마이닝은 새로운 비트코인을 활용하고 이를 전체 공급으로 방출하는 과정이다. 하지만, 광부들은 채굴한 비트코인을 대부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거래할 수 있는 비트코인 공급은 크게 증가하지 않고 있다. 투자자들도 비트코인을 되팔거나 소비하는 대신 보유하고 있다. 이것은 비트코인의 변동폭을 줄이는 것과 같은 효과를 가지고 있다.

 

그로 인해 비트코인의 공급은 제한되고 있지만 수요는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수요는 단지 투자자들로부터만 나오는 것이 아니다. 기업과 세계 정부도 구매자다. 마이크로스트래티지(MicroStrategy)는 10만 개 이상의 비트코인을 보유하고 있는 비즈니스 인텔리전스 소프트웨어 회사다. 이와 대조적으로 라틴 아메리카의 전자상거래와 결제 대기업 메르카도리브레와 같은 회사들은 최근 몇 달 동안 조용히 대차대조표에 비트코인을 추가했다.

 

엘살바도르는 지난 9월 미국 달러와 함께 비트코인을 법정 통화로 만들었다. 하지만 이러한 엄청난 변화를 만들기 위해 엘살바도르 중앙정부는 비트코인 동전을 구입했다. 엘살바도르 정부는 직접 비트코인을 보유함으로써, 지역 상인들을 위한 동전의 변동성을 줄이려 했다.

 

모틀리풀은 결론적으로 "비트코인은 주로 소비 대신에 가치 저장으로 보유되고 있으며, 이것은 공급을 제약한다. 반면 투자자와 기업, 정부의 비트코인 수요는 증가하고 있다. 이런 현상이 계속된다면, 2021년과 그 이후에 비트코인의 가격이 상승하는 것을 보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닐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