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서울시, 민간 공사장·건축물에 ‘스마트 안전관리’ 도입… AI·IOT·블록체인으로 사고예방

박지은 기자 | 기사입력 2021/09/13 [10:56]

서울시, 민간 공사장·건축물에 ‘스마트 안전관리’ 도입… AI·IOT·블록체인으로 사고예방

박지은 기자 | 입력 : 2021/09/13 [10:56]

▲ 영상기반 AI가 위험을 판별하고 있다.  출처=중앙대학교 건설기술혁신 연구실


13일 서울시가 의무 안전점검 대상에서 제외돼 안전관리 사각지대로 꼽히는 민간 중·소형 건축공사장과 민간 노후·위험 건축물에 ‘스마트 안전관리’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 같은 4차 산업기술로 대규모 비용·인력 투입 없이 사고·위험요소를 사전에 감지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안전관리 방식이다. 신속한 초동대처를 통해 위험요소가 대규모 피해로 이어지기 전 선제적으로 예방한다는 목표다.

 

서울시가 발표한 ‘스마트 건축안전관리’ 주요 내용은 ▼민간 중·소형 건축공사장 안전관리를 위한 ‘지능형 모니터링(CCTV+AI) 시스템’ ▼민간 노후·위험건축물 안전관리를 위한 ‘사물인터넷(IoT)+블록체인 기반 위험 구조물 안전관리 플랫폼’ ▼민간 건축공사장·민간 노후건축물의 안전점검 이력을 전산으로 통합 관리하는 ‘안전관리 통합 정보화시스템’이다.  

 

▲ 블록체인 기반 위험구조물 안전진단 플랫폼으로 위험 요소를 자동 감지할 수 있다.

 

민간 중·소형 건축공사장엔 AI가 공사장 CCTV를 분석하고 위험상황 발생 시 현장 관리자에게 즉시 경보하는 ‘지능형 모니터링 시스템’이 내년 100여곳에 시범 도입된다. 민간 노후·위험 건축물엔 IoT센서와 블록체인이 기울기, 균열 같은 위험요소를 자동으로 감지해 경보 알림을 해주는 ‘블록체인 기반 위험 구조물 안전진단 플랫폼’을 연말에 시범 도입된다.

 

민간 건축공사장·민간 건축물에 대한 안전점검 이력을 전산으로 통합해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안전관리 통합 정보화시스템’도 내년 4월 가동한다. 그동안은 자치구 등 점검 주체마다 제각각 관리돼왔다.

 

서울시는 기존의 한정된 인력으로 선별적·제한적으로 점검하던 안전관리 패러다임을 선제적 예방, 실시간 관리로 전환해 해마다 증가되는 위험에 효율적이고 신속하게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공의 한정된 관리인력·예산 한계도 극복할 수 있다.

 

현재 서울시에 공공의 안전관리가 필요한 민간의 소규모 노후 건축물은 26만동이고 민간 건축공사장은 3,500여개소인데 반해, 이를 중점적으로 관리하는 25개 자치구의 인력은 총 155명(전문인력 43명 포함)에 불과하고 예산도 한계가 있는 상황이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실장은 “그동안 서울시는 시민안전을 최우선으로 민간 노후 위험건축물과 민간 공사장 안전관리를 위한 제도개선과 현장 안전점검을 지속적으로 시행해왔지만, 건축 노후화가 갈수록 심화되고 복잡한 도심지 내의 공사장 사고가 끊이질 않아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면서 “서울시는 4차산업 시대의 다양한 혁신 기술을 건축행정에 접목해 민간 공사장·건축물 안전관리의 효율성을 높이고 안전사고를 예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서울시와 CJ올리브네크워스, 메타버스 시범서비스 운영 업무협약 체결
  • 서울시, 민간 공사장·건축물에 ‘스마트 안전관리’ 도입… AI·IOT·블록체인으로 사고예방
  • 서울시, 사회봉사활동과 연계한 온라인 멘토링 '메타러닝' 운영
  • 서울시 메타버스 활용 ‘2021 서울안전한마당’ 개최
  • 서울시, 첨단 ICT 도입 미래형 중앙버스정류소 '스마트쉘터' 개통
  • 서울시, 메타버스에 서울시립과학관 문 열다
  • 서울시 하수처리 인공지능이 맡는다... 4개 물재생센터 하수처리 자동화 시스템
  • 서울시, 10월부터 상암에서 자율주행차 운행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