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두나무, 튀르키예 구호모금 참여 270명에 기부 증명 NFT 지급

장은재 기자 | 기사입력 2023/04/24 [10:28]

두나무, 튀르키예 구호모금 참여 270명에 기부 증명 NFT 지급

장은재 기자 | 입력 : 2023/04/24 [10:28]

 

▲ 이동욱 작가 '깊이로부터 온 메세지' NFT /제공 두나무   © 블록체인월드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대표 이석우)가 튀르키예 구호모금 캠페인에 참여한 업비트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기부를 증명하는 대체불가능토큰(NFT)을 지급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 참여자에게 지급되는 NFT는 아트테인먼트 레이빌리지와 협업하여 풍선 작가로 이름을 알린 이동욱 작가의 ‘깊이로부터 온 메시지’라는 작품이다. 폐허 속에서 솟구치듯 피어오르는 풍선을 통해 튀르키예에 전하는 희망의 마음을 담아 기부의 의미를 더했다.

 

두나무는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올해 초 발생한 튀르키예 대지진 피해 복구를 위해 구호모금 캠페인을 진행했다. 업비트 이용자가 기부용 전자지갑 주소로 비트코인(BTC)을 기부하면 해당 금액만큼 일정 한도 내에서 두나무가 추가로 기부금을 더하는 ‘매칭 그랜트(Matching grant)’ 방식이다. 

 

두나무는 지난 2월 28일부터 3월 14일까지 진행된 캠페인으로 총 270여명의 업비트 이용자들이 모여 6.5646BTC(3월 14일 기준 한화 약 2억1000만원)를 기부했다. 또 업비트의 추가 기부금을 합산해 총 14BTC(3월 14일 기준 약 4억4000만원)의 기부금이 모였다고 밝혔다.

 

모금액은 유니세프한국위원회를 통해 튀르키예 피해 지역에 전달돼 ▲지진 피해지역 재건 ▲깨끗한 식수·위생 지원 ▲안전한 의료·보건 지원 ▲피해지역 어린이를 위한 교육서비스 지원 등에 활용된다.

 

이동욱 작가는 “업비트와 유니세프한국위원회가 진행한 이번 뜻깊은 캠페인에 함께 참여할 수 있어 영광”이라며 “지진 피해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튀르키예가 하루 빨리 일상을 되찾을 수 있기를 간절히 기원한다”고 말했다.

 

레이빌리지 정나연 대표는 “아트를 통해 좋은 일에 동참하게 되어 매우 뜻깊다”며 “튀르키예 지진으로 인해 폐허가 되어버린 일상은 절망과 불안이 가득하겠지만, 이동욱 작가의 하늘을 향해 날아오르는 풍선처럼 그 속에 존재하는 희망의 메시지가 전달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튀르키예 구호모금 캠페인에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신 업비트 이용자들에게 다시 한번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두나무는 앞으로도 블록체인 기술이 만들어 나갈 더 나은 세상을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튀르키예, 두나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